news
sub_top

 
  방미의 추천도서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4-11-10     조회 : 622  


제목 : 2015년, 빚더미가 몰려온다 (최악의 시나리오로 내달리는 한국경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저자 : 박종훈

 

출판사 : 21세기북스

2012.11.16


저자소개

저자 박종훈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서울대 경제학부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 후버 연구소에서 객원연구원으로 지냈다. 한국은행에 입행했다가 1998년 KBS 경제부에 입사하여 대표적인 경제전문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금융감독위원회 설립과 함께 긴박하게 진행됐던 외환위기 극복과정을 취재했다. 그 뒤 9.11테러를 뉴욕 현장에서 직접 취재했고, 2002년 신용카드 버블 붕괴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 굵직한 경제 이슈들을 담당해왔다. 이러한 다양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한 경제·금융 관련 탐사보도와 기획보도를 통해 2007년 제34회 한국방송대상 ‘올해의 보도기자상’을 수상했으며, 그 외에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한국기자협회 등에서 다수 수상한 바 있다. 이 책은 경제위기를 목격하면서도 기존의 주류 경제학에만 매달려 아무것도 못 하는 답답한 현실을 소개하고, 경제학도로서의 깊이 있는 분석과 기자로서의 냉철한 눈을 통해 한국경제의 꺾인 날개를 치유하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한다.


책 소개

대붕괴 시대를 대비하라!
『2015년 빚더미가 몰려온다』는 KBS 경제전문기자이자 경제학박사인 저자 박종훈이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의 본질이 빚에 있다고 분석한 책이다. 경제학도로서의 깊이 있는 분석과 기자로서의 냉철한 눈을 통해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는 경제현상을 살펴보고 우리에게 다가올 위기를 냉철하게 진단한다. 나아가 대붕괴 시대의 위기를 기회로 역추격할 수 있는 대처방안을 모색한다.
이 책은 우선 아일랜드, 남유럽의 경제위기가 세계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하고, 60년간 주기적으로 반복돼온 경제 패턴을 살펴보면서 위기 때마다 이에 대처해온 기존 경제학의 문제점을 비판한다. 이어 한국경제를 대붕괴의 소용돌이로 밀어 넣은 정책 오류와 거짓말을 파헤치고, 저성장시대에 필요한 8가지 투자원칙을 제시한다.


목차

추천의 글
머리말 | 오즈의 마법사, 그리고 탐욕
프롤로그 | 뉴턴을 무너뜨린 인간의 광기
I부 대붕괴의 태풍이 시작되다
01 대붕괴의 축소판, 아일랜드가 남긴 교훈
02 왜 대붕괴는 남유럽부터 무너뜨렸나?
03 유럽발 위기는 어떻게 세계로 전염되는가?
II부 세계를 삼킨 슈퍼사이클
01 버블, 그 위험한 유혹에 빠진 미국
02 최후의 게임이 시작되다
03 대붕괴의 핵이 된 금융 강국
04 우리는 왜 대붕괴를 알지 못했나?
III부 대붕괴의 파고에 올라탄 대한민국
01 누가 한국 경제를 대붕괴로 몰아넣었나?
02 무너진 중산층, 대붕괴를 부르다
03 감세, 최후의 게임을 앞당기는 치명적 유혹
IV부 대붕괴 시대를 대비하라
01 위기를 뛰어넘는 추격의 경제학
02 300조 원을 벌어들인 영국의 비밀병기
03 공정한 기회가 대붕괴를 돌파하는 열쇠다
04 대붕괴 시대, 생존을 위한 투자 원칙
에필로그 | 대붕괴는 역전의 기회다!
주석
참고문헌


책속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까지 전 세계적으로 빚이 축적된 규모는 인류 역사상 보기 드물 정도다. 미국과 프랑스, 이탈리아, 한국 등 세계 주요 국가에서 가계와 기업, 정부의 빚을 모두 합친 총부채는 GDP의 세 배가 넘은 지 이미 오래다. 특히 영국과 일본의 총부채는 GDP의 다섯 배를 훌쩍 넘어섰다. 그런데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빚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많은 나라에서 빚이 더욱 늘어났다. 심지어 일부 국가에서는 민간부문의 빚을 정부가 떠안으면서 민간부채가 공공부채로 이전되는 현상도 나타났다. 결국 대규모 경기부양책은 글로벌 금융 위기를 해결한 것이 아니라, 빚을 더 쌓는 방법으로 위기가 닥쳐올 시기를 단지 조금 늦추었을 뿐이다. 빚을 더 쌓아가는 동안에는 시중에 돈이 넘쳐나고 주가도 뛰어오르겠지만, 이는 부채라는 현대 금융의 연금술이 만들어낸 환영에 불과하다. 이제 곧 정책수단이 얼마 남지 않은 최후의 게임이 시작되면, 대규모 빚더미가 무너져내리는 대붕괴 과정이 시작될 수밖에 없다. ---pp.75-76

 

출판사 서평

경제 위기의 본질은 빚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지금 부채공화국이다. 그동안 경제는 빚을 계속 쌓아간 덕분에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다. 정부는 경제성장에 눈이 멀어 위기 때마다 반복적으로 유동성 확대와 경기부양책을 써왔다. 덕분에 눈앞에 닥친 위기는 넘겼지만 빚의 누적속도는 더욱 가속화됐다. 이 같은 불균형은 결코 오래갈 수 없고 어떤 형태로든 깨질 수밖에 없다. KBS 경제전문기자이자 경제학박사인 저자는 『2015년, 빚더미가 몰려온다』(박종훈 지음, 21세기북스 펴냄)에서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의 본질이 빚에 있다고 분석한다.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동안 우리는 왜 가만히 있었을까? 저자는 현장감 있는 시선으로 세계 곳곳에서 나타나는 경제현상을 살펴보고 우리에게 다가올 위기를 냉철하게 진단한다. 나아가 대붕괴 시대의 위기를 기회로 역추격할 수 있는 대처방안을 모색한다.
이 책의 1부에서는 대붕괴의 축소판이라 할 수 있는 아일랜드, 남유럽의 경제위기가 세계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하고, 2부에서는 60년간 주기적으로 반복돼온 경제 패턴을 살펴보면서 위기 때마다 이에 대처해온 기존 경제학의 문제점을 비판한다. 3부에서는 한국경제를 대붕괴의 소용돌이로 밀어 넣은 정책 오류와 거짓말을 파헤치고, 4부에서는 저성장시대에 필요한 8가지 투자원칙을 제시한다.